광주 시민총회광주시민총회

청소년 전용 공공독서실을 만들어주세요!

제안 대표이미지

청소년들이 맘 편히 공부할 수 있는 청소년 전용 공공 독서실이 있으면 좋겠습니다.


    청소년 6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. '독서실 또는 도서관을 이용할 시 불편한 점이 무엇인가? '라는 질문이었습니다.

많은 친구들이 '자리가 없다', '멀리 있다', '비용이 비싸다' 라고 응답했습니다.

 


  집에서는 텔레비전 등의 유혹, 가족들로 인한 집중 저하 등으로 공부가 잘 되지 않아 많은 청소년들이 평소에, 그리고 시험기간에 도서관이나 독서실을 찾습니다. 그러나 도서관은 가까운 곳에 있지 않고, 심지어 많이 없습니다. 독서실도 마찬가지인데, 이용료도 내야해서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많습니다. 또한 도서관, 독서실 모두 대학생 형, 누나들과 어른들의 이용이 많다보니 청소년들이 이용하기에 불편하기도 하고 눈치가 보이곤 합니다.

    

관련해서,

1. 두암동 내에 공공 도서관이 없습니다.

- 제가 사는 두암동 내에는 공공 도서관이 없습니다. 그래서 저와 같은 청소년들은 근처에 위치한 광주시립무등도서관이나 산수도서관을 자주 이용합니다. 두 군데 모두 우산동, 산수동에 각각 위치하고 있습니다. 비교적 무등도서관은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지만, 산수도서관은 그렇지 않아 이동하는데도 어려움이 많습니다.

 


2. 사설 독서실은 환경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.

- 근처에 노점상, 노래방, 포장마차, pc방 등 공부를 방해하는 요소들이 함께 위치한 경우가 많습니다. 또한 독서실 내부에 냉난방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, 청결하지 못한 경우가 많아 공부하는 데 불편하는 경우도 많습니다.